MY MENU

유라시아 헤드라인

본 기사 번역 제공은 <한양대학교 HK 러시아 유라시아 연구사업단>이 러시아 및 유라시아 지역의 주요 헤드라인 뉴스들을 정리, 번역하여 매주 국가별로 원문과 함께 제공하는 ‘주간뉴스 번역서비스’이다. 2010년 7월 20일 제 1호가 나온 이후 지금에 이르며, 본 기사번역 제공서비스가 포괄하는 국가에는 러시아연방을 비롯하여, 우크라이나, 벨라루스, 몰도바,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키르기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타지키스탄, 아제르바이잔, 아르메니아, 조지아 등 12개 국가이다. 이들 12개국에서 벌어지는 생생한 최신뉴스를 엄선하여 번역하고 원문링크와 함께 배포하는 본 서비스는 이제 관련 전문가들은 물론이고, 학생들에게도 학술적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지난 1990년 「월간북방동향」으로 창간하여 1997년 「아태지역동향」으로 제호를 변경한 이래 2006년 2월호까지 발간되었다. 본지는 월간 발행을 원칙으로 하고 있으며, 게재되는 내용은 본 아태지역연구센터에서 매월 개최하고 있는 중국, 러시아, 북한, 미국, 일본 5개국의 정치/경제/사회 동향 및 초점분석에 대한 월례보고회의 결과물들이다.

『JAPA(Journal of Asia-Pacific Affairs』는 본 연구센터의 확대개편에 따라 연구영역의 확장을 꾀하고자 발간된 영문 학술잡지로서 지난 1999년 8월 창간호가 발행되었다. 본 학술잡지는 연 2회 발행되어 아시아-태평양지역 주요 국가들에 대한 연구성과를 게재하였는데, 2006년 7월호(v.7, n.7) 이후 발간이 중단되었다.

「亞太쟁점과 연구」 (Contemporary Asia-Pacific Studies)는 월간 「아태지역동향」을 확대, 발전시켜 2006년 4월에 그 창간호가 나온 계간지이다. 본 연구지는 아태지역연구센터의 내 · 외부 연구진들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현안 쟁점들을 논의하는 워크숍에서 발표된 연구논문 working paper를 묶어 계간으로 발간하는 형태를 취하고 있으며, 2007년 겨울 (제 2권, 4호, 통권 8호)를 마지막으로 발간이 중단되었다.

제목
[러시아]

크렘린, 미국은 조건 없이 외교공관 반환해야

작성일
2017.07.17
첨부파일0
조회수
2752
국가
러시아
매체
RFERL
원문(URL)
www.rferl.org/a/kremlin-peskov-warns-us-must-return-diplomatic-compounds-new-york-maryland-without-conditions/28617668.html
내용
크렘린은 7월 14일, 미국이 점유 중인 러시아 외교 자산의 반환과 관련된 어떤 전제조건도 거부한다고 경고하였다. 그 경고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보좌관 세바스티안 고르카(S. Gorka)의 CNN 뉴스 코멘트에 대한 응답으로 나온 것이다. 고르카의 논평은 러시아 외교공관 반환 문제를 러시아가 시리아 서남부 지역의 미-러간 정전협정을 준수하는가 여부에 연계시킨다는 것이었다. 크렘린 공보관 드미트리 페스코프는 “외교자산의 러시아 반환은 어떤 조건에도 연계되어서는 안된다. 그것은 완전히 국제법에 모순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2월, 당시 오바마 대통령은 2016년 미국의 대선에 개입하였다는 혐의를 받고 있던 러시아를 처벌하기 위한 조치의 일환으로 뉴욕과 메릴랜드의 러시아 외교공관 점유 그리고 그가 스파이라고 말한 35명의 러시아 외교관의 추방을 명령하였다. 당시 러시아의 푸틴 대통령은 차기 트럼프 대통령의 대응을 지켜볼 것이라고 말하면서, 외교관 추방과 공관 점유에 대해 즉각적인 보복을 결정하지 않았다. 그러나 페스코프 공보관과 러시아 외교부는 크렘린의 인내심이 한계에 달했으며, 만약 7월 17일로 예정된 고위급 회담에서 점유 공관의 반환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미국 외교관의 추방 및 미국 자산에 대한 점유로 보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